기사검색

"중요한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결단"

북 김여정 부부장, "기시다수상은 우리의 명백한 입장을 알고 말을 해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창덕
기사입력 2024-03-26


북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조일관계와 관련해 25일 담화를 내어 “조일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담화에서 "지난달 나는 일본 기시다수상이 국회에서 조일수뇌회담문제에 의욕을 표시한데 대해 개인적소견을 밝힌바 있다. 최근에도 기시다수상은 또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고싶다는 의향을 우리에게 전해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부부장은 또 "단순히 수뇌회담에 나서려는 마음가짐만으로는 불신과 오해로 가득찬 두 나라 관계를 풀수 없다는것이 지나온 조일관계력사가 주는 교훈"이라며 "일본이 지금처럼 우리의 주권적권리행사에 간섭하려들고 더이상 해결할것도,알 재간도 없는 랍치문제에 의연 골몰한다면 수상의 구상이 인기끌기에 불과하다는 평판을 피할수 없게 될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명백한것은 일본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한사코 적대시하며 주권적권리를 침해할 때에는 우리의 적으로 간주되여 과녁에 들어오게 되여있지 결코 벗으로는 될수 없다는것"이라며 "진심으로 일본이 두 나라 관계를 풀고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 되여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데 기여하고싶다면 자국의 전반리익에 부합되는 전략적선택을 할 정치적용단을 내리는것이 필요하다"고 알렸다.

 

김 부부장은 "공정하고 평등한 자세에서 우리의 주권적권리와 안전리익을 존중한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력강화는 그 어떤 경우에도 일본에 안보위협으로 되지 않을것"이라며 "수상은 우리 정부의 명백한 립장을 알고 말을 해도 해야 할것이다. 자기가 원한다고 하여,결심을 하였다고 하여 우리 국가의 지도부를 만날수 있고 또 만나주는것이 아니라는것을 수상은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박창덕 기자>

김여정 / 기시다 / 조일관계 / 담화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