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조일수뇌회담은 우리에게 관심사 아니다"

북 김여정 부부장, "일본측과의 그 어떤 접촉도,교섭도 외면하고 거부할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창덕
기사입력 2024-03-27


북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조일관계와 관련해 26일 담화를 내어 “일본은 력사를 바꾸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며 새로운 조일관계의 첫발을 내디딜 용기가 전혀 없다. 해결될래야 될수도 없고 또 해결할것도 없는 불가극복의 문제들을 붙잡고있는 일본의 태도가 이를 말해준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태도를 다시한번 명백히 파악하였으며 따라서 결론은 일본측과의 그 어떤 접촉도,교섭도 외면하고 거부할것이다. 조일수뇌회담은 우리에게 있어서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담화에서 "일본측은 25일 오후 내각관방장관의 기자회견을 통하여 랍치문제가 해결되였다는데 대해서 절대로 받아들일수 없다는 립장을 명백히 하였다. 또한 저들과 아무런 관계도 없는 그 무슨 핵 및 미싸일현안이라는 표현을 꺼내들며 우리의 정당방위에 속하는 주권행사를 간섭하고 문제시하려들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부부장은 또 "최근에 여러차 주위의 이목을 끈 기시다수상의 조일수뇌회담관련발언은 자기의 정치적목적에 따른것이라고 볼수 있다. 사상최저수준의 지지률을 의식하고있는 일본수상의 정략적인 타산에 조일관계가 리용당해서는 안된다"며 "《전제조건없는 일조수뇌회담》을 요청하면서 먼저 문을 두드린것은 일본측이며 다만 우리는 일본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새 출발을 할 자세가 되여있다면 환영할것이라는 립장을 밝혔을뿐이다"라고 전했다.

 


<박창덕 기자>

김여정 / 조일수뇌회담 / 조일관계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