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파 중심 인선과 좌편향 인물 퇴출’

문화방송, 한국방송공사 대외비 문건 「위기는 곧 기회다!!!」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인선
기사입력 2024-04-01

 

▲ MBC ‘스트레이트’는 31일 방송을 통해 18장 분량의 KBS 대외비 문건 「위기는 곧 기회다!!!」를 공개했다.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윤석열 정권이 이명박 정권 때처럼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계획이 담긴 문건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MBC ‘스트레이트’는 31일 방송을 통해 18장 분량의 KBS 대외비 문건 「위기는 곧 기회다!!!」를 공개했다.

 

스트레이트는 이번 문건과 이명박 정부 당시 작성된 ‘MBC 정상화’ 문건이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정상화라는 말이 똑같이 등장하고 ‘노영방송 단절과 척결’, ‘우파 중심 인선과 좌편향 인물 퇴출’, ‘단체협약 해지’, ‘공영방송의 민영화’ 등 유사한 내용이 담겨있단 이유에서였다.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고민정 민주당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윤석열 정권의 공영방송 장악 시나리오가 담긴 대외비 문건이 발견됐다”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박민 KBS 사장을 언론장악 꼭두각시로 만든 공영방송 장악 문건 실체 밝히라! KBS 공영방송 허문 박민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라고 촉구했다.

 

고 위원장은 “(해당 문건은) 박민 KBS 사장이 내정된 10월쯤 박 사장에게 전달된 일종의 지침서”라며 “2010년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작성했던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과 내용과 구조가 흡사한 윤석열 정권 버전의 ‘공영방송 장악 문건’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고 위원장은 “문건은 신임 박민 사장이 ‘파괴적 혁신’을 해야 한다는 총론으로 시작해서 대명제를 ‘KBS 정상화’가 우선이라며 ▲임명 제청 즉시 현안 ▲취임 후 추진 현안 ▲24년 개혁과제 등으로 구분해 주요 내용을 열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문건은 정상화 우선 과제로 ‘▲언론노조 KBS본부 노조 중심의 노영방송 단절 ▲불공정 편파 왜곡 가짜뉴스 근절 ▲방만 경영 해소 경영 효율화’ 등을 제시했다. 그리고 임명 제청 즉시 챙겨야 할 우선 현안으로 ‘대국민 사과’를 언급했다.

 

또 수신료 분리 징수와 관련해선 ‘시청자 납부 선택권 보장’이라며 사실상 정부 정책을 수용토록 했다. 취임 즉시 추진 현안으로는 임원, 센터장, 실국장 등을 ‘우파’로 등용해 조직을 장악하라는 주문도 담겨있었다.

 

고 위원장은 “박민 사장 취임 후 진행된 일련의 행위들이 해당 문건 내용과 판박이처럼 동일하다. 즉 박민 사장은 이 문건의 시나리오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인 정권의 하수인이었던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 문건 첫 장. 스트레이트 영상 갈무리.

 

고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박민 사장은 지난해 11월 취임하자마자 9시 뉴스 앵커와 주요 프로그램 진행자, 간부 70여 명을 전격 교체했다. 지난 2월 7일에는 윤석열 대통령 신년 대담을 이례적으로 녹화한 것을 편집해 방송하면서 김건희 여사가 받은 명품백을 진행자가 ‘조그만 파우치’라고 말하며 머리를 조아리기도 했다. 또 세월호 10주기 다큐 방송을 총선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6월 이후로 미루라는 어처구니없는 지시까지 내려졌다”라고 짚었다.

 

계속해 고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당시엔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정원이 문건을 만들었다”라며 “문건의 첫 페이지를 보면 ‘담대한 개혁작업을 추진해 주시길 기대합니다’라고 돼 있다. KBS 사장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다. 대통령의 임명을 기다리고 있는 자에게 이래라저래라 지시를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아니라면 월권행위를 한 것이고,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나선 것이라면 공영방송을 장악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진실을 왜곡해 국민을 현혹시키겠다는 검은 속내가 드러난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인선 기자>

공영방송 장악 / 윤석열 정권 / 문화방송 / 한국방송공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