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형 중장거리극초음속미싸일 발사 성공”

“김정은 국무위원장,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창덕
기사입력 2024-04-03


조선중앙통신은 3일 "최강의 국가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지기 위한 우리 당의 구상과 결심을 투철한 신념과 정확한 실천으로 받들어가는 국방과학자들의 헌신적인 투쟁에 의하여 우리 식의 강위력한 절대병기들이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탄생하고있는 주체적국방공업발전의 최전성기에 또 다른 군사전략적가치를 가지는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싸일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였다"며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4월 2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를 장착한 새형의 중장거리고체탄도미싸일 《화성포-16나》형의 첫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시험발사는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싸일의 전반적인 설계기술적특성들을 확증하며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데 목적을 두었다”며 “새로운 이 무기체계의 첫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하여 사거리를 1, 000㎞ 한도내로 국한시키고 2계단 발동기의 시동지연과 능동구간에서의 급격한 궤도변경비행방식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제한하면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활공도약형비행궤도특성과 측면기동능력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하였다”고 알렸다.

 

통신은 “평양시교외의 어느한 군부대훈련장에서 동북방향으로 발사된 미싸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는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1차정점고도 101.1㎞, 2차정점고도 72.3㎞를 찍으며 비행하여 사거리 1, 000㎞계선의 조선동해상수역에 정확히 탄착되였다. 시험발사는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영향도 주지 않았다”며 “시험발사를 통하여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민활하고 우수한 기동특성이 뚜렷이 확증되고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싸일의 중대한 군사전략적가치가 극악한 시험조건에서의 검증을 거쳐 매우 의의있게 평가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시험발사결과에 대만족을 표시하시면서 당중앙의 전략적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주체병기개발투쟁에 결사적으로 떨쳐일어나 진함없는 충의심과 애국심을 남김없이 발휘함으로써 당에서 준 명령을 가장 훌륭하고 진실하고 완벽하게 관철한 국방과학부문의 일군들과 과학자, 기술자들의 공로를 높이 평가하시였다”며 “김정은동지께서는 우리 국방과학기술력의 절대적우세를 과시하는 또 하나의 위력적인 전략공격무기가 태여났다고, 이로써 우리는 각이한 사거리의 모든 전술, 작전, 전략급미싸일들의 고체연료화, 탄두조종화, 핵무기화를 완전무결하게 실현함으로써 전지구권내의 임의의 적대상물에 대해서도 《신속히, 정확히, 강력히》라는 당중앙의 미싸일무력건설의 3대원칙을 빛나게 관철하게 되였다고 긍지에 넘쳐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오늘의 경이적인 성과는 우리 공화국무력의 핵전쟁억제력제고에서 거대한 변화를 가져오게 될 특대사변으로 된다고 하시면서 이는 근 10년간에 걸치는 우리의 간고한 국방과학연구투쟁의 고귀한 결실이고 우리당 자위적국방건설로선의 정당성의 과시이며 우리의 힘과 지혜, 분투로써 쟁취한 값높은 승리로 된다고 힘주어 말씀하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동지께서는 최근에 더더욱 군사동맹강화와 각양각태의 전쟁연습에 열을 올리고 확대해가며 우리 국가의 안전을 시시각각으로 위협해들고있는 적들의 반공화국군사적대결행위에 대하여 엄중히 지적하시면서 적들을 억제하고 통제관리할수 있는 압도적인 힘을 키우는것은 현시기 우리 국가앞에 나서는 가장 절박한 과업이라고, 국방과학연구부문에서는 최강의 국가방위력을 끊임없이 제고해야 할 력사적의무에 더욱 충실하여 성공에서 더 큰 성공을 련속 줄기차게 안아와야 할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며 “우리 당은 자위적국방력을 중단없이, 가속적으로, 더욱 철저하게 비축해나가는것으로써 국가의 평안과 번영과 미래를 굳건히 수호해나갈것이라고 확언하시였다”고 알렸다.

 

<박창덕 기자>

신형중장거리극초음속미싸일 / 《화성포-16나》형 / 김정은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