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전협정 폐기하고 평화협정 체결해야"

가 -가 +

오민성
기사입력 2015-07-28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는 정전협정 체결 62주년을 맞이하여 27일 오후2시 대전시청 북문에서  ‘미국의 사드배치, 탄저균 불법반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취지발언에 나선 이영복 (사)우리겨레하나되기 대전충남운동본부 공동대표는 “우리 민족은 일제식민지로부터 해방의 기쁨을 누린 것도 잠시 또 다시 분단과 전쟁의 고통을 겪었으며, 62년이 지나도록 전쟁을 종식시키지 못한 채 휴전상태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이영복 공동대표는 “이와 같은 한반도의 불안한 휴전상태는 사드배치 등 군사력증강을 강요받고 있고, 미․일동맹에 의해 일본 정부의 집단자위권 행사로 120년 전 굴욕의 역사를 반복하려 하고 있다”며 “이러한 것을 해결하려면 정전협정을 하루빨리 폐기하고 우리 민족의 생존과 번영을 위해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대전본부 이대식 본부장은 “‘전쟁이 끝난 지 6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이 땅에는 평화와 통일을 반대하는 분단세력, 전쟁세력이 있으며, 미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이들과 함께 한반도에 사드배치를 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이번에 알려진 탄저균 불법반입에 대해 미국 오바마 정부는 사과는 커녕 진실을 왜곡하려 하고 있고, 대한민국 정부도 진상을 규명하기보다는 묵인하려 하고 있어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더 이상 평화와 통일문제를 이들에게 맡겨 놓아서는 안 되며,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양심세력들이 자주.민주.통일을 위한 길로 굳게 나아가자”고 촉구했다.

이들은 “탄저균 불법반입을 통해 더 이상 주한미군이 한국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이 땅에 존재해야 할 털끝만큼의 이유도 없음이 드러났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진상규명과 오바마 정부의 사과를 받아내기 위한 평화행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히고 대전평화여성회 최영민 공동대표의 기자회견 낭독을 끝으로 기자회견을 마쳤다.

<오민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