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북 "미국, 평화협정 체결에 응해나서야"

가 -가 +

이광길
기사입력 2015-10-03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1일(현지시간) 제70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이 평화협정 체결에 응해나설 때가 되었다"라고 공식 제안했다.

리 외무상은 "동북아시아만이 아니라 온 세계가 숨을 죽이게 하였던 이번 (8월) 사태까지 겪은 오늘에 와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것은 더는 미룰 수 없는 문제로 되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조선군의 전시작전통제권을 쥐고 있는 것도 미국이며, 정전협정을 관리하고 있는 것도 미국"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여론 매체를 통해서만 그 누구의 도발에 대해 운운하지 말고 실제로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데 동의해 나선다면 공화국 정부는 조선반도에서 전쟁과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건설적인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대담하게 정책 전환을 하게 되면 조선반도의 안전 환경은 극적인 개선을 맞이하게 될 것이며, 그렇게 되면 미국의 안보상 우려점들도 해소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것이 지난 70년을 돌이켜보고 걸어갈 앞길을 내다보는 유엔의 이 연단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상의 선택이며 내놓을 수 있는 최상의 방도"라고 했으며, 지난 70년 동안 이어진 유엔과 북한 사이의 "비정상적인 관계를 바로잡는 길"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14~15일 북한 당국자들이 '위성' 발사와 '핵뢰성'을 거론하고 미국 등이 이를 '도발'로 규정하면서 '제제하겠다'고 맞선 가운데 나온 북미대화 제안이다. 북한이 지난 8월 20일 '48시간 이내에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을 개시하겠다'고 남측에 통보하고, 그 다음날 고위급 대화를 전격 제안했던 것과 겹쳐 보인다.

이와 함께, 리 외무상은 "평화적 위성 발사를 문제시하는 부당한 행위에 대해서는 모든 자위적 조치들로 끝까지 강경 대응하여 존엄을 수호하는 것이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결심이고 입장"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우주공간을 이용하는 것을 매개 국가들의 자주적인 권리로 명시한 국제법"과 "유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서만은 위성 발사를 금지한다는 (안보리의) 불법적인 결의"를 대비시키면서, "지금 유엔은 헌장이 우위인지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가 우위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난장판이 되어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앞서, 현학봉 주영 북한대사도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런던 채텀하우스 강연에서 '위성' 발사는 평화적 목적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유엔 안보리가 제재에 나서면 '대항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통일뉴스=이광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