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등교 개학, 생활방역 성공 가늠하는 시금석"

가 -가 +

박창덕
기사입력 2020-05-26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학생들의 등교 개학과 관련해 "지난주 고3 등교 개학에 이어 순차적인 등교 개학이 이루어지게 된다"며 “오랫동안 미루다가 시행되는 등교 개학이야말로 생활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7회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의 위협이 두렵지만 우리의 일상을 멈춰 세울 수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과 함께 학교 밖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며 "노래방, PC방 등 감염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도 방역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지만 학생들도 서로의 안전을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출입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서 확진자나 의심증상자가 발생하는 경우 매뉴얼에 따라 비상대응 체계가 신속히 가동될 것”이라며 “미비한 점이 있다면 즉시즉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에도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교사, 학부모, 학생은 물론 지역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낼 때 K-방역이 또 하나의 세계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며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이 둔화되었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정세균 총리와 국무위원들,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이 참석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을 비롯한 일부 국무위원들은 세종청사에서 화상을 통해 참여했다.

<박창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재인 / 등교 개학 / 생활방역 / 코로나19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