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족배신 대가로 형성한 재산 끝까지 추적"

가 -가 +

김영란
기사입력 2020-09-01

 
광복회(회장 김원웅)가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한 다방면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광복회는 31“12명의 친일파 후손 등이 소유한 토지에 대해 국가귀속을 신청했다라고 밝혔다. 

 

광복회가 법무부에 국가귀속을 신청한 친일재산(토지)은 총 41필지(면적 822418)로 공시지가는 156억 원에 달한다. 

 

광복회는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찾지 못했던 친일재산을 직접 추적해서 국가에 귀속시키겠다는 방침이다.

 

광복회는 이에 앞서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찾지 못하거나 숨어있던 친일재산을 직접 추적하여 발굴한 친일파 재산 중 친일파 6명의 후손이 소유한 친일재산 토지 80필지(면적 167,142) 공시지가 180억 원을 2019927일 법무부에 국가귀속 신청했다. 법무부는 지난 615, 광복회가 신고한 친일재산 중 먼저 15필지(22억 원)를 법원에 처분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김원웅 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올해 경술국치일 상기 행사도 못했는데, 경술국치일에 즈음하여 숨은 친일재산을 찾게 되어 의미 깊다라며광복회는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민족정기 선양과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한 순국선열애국지사사업기금 증식에 기여하기 위하여 민족을 배신한 대가로 형성한 친일재산을 끝까지 추적하여 숨겨진 마지막 1평이라도 찾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원웅 / 친일청산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