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검찰시대 결국 저물고, 사회는 나아갈 것"

가 -가 +

박창덕
기사입력 2020-11-26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은 26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집행정지 명령이 나온 상황과 관련해 "검찰이 감당하지도 못하는 권한을 움켜쥐고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는 저물어야 한다"며 "우리 검찰이 감당하지 못하는 권한을 흔쾌히 내려놓고 있어야 할 자리로 물러서는 뒷모습이 일몰의 장엄함까지는 아니어도 너무 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했었습니다만, 그럴 리 없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임 연구관은 이날 누리 사회관계망에 올린 글을 통해 "검찰 구성원이라 속상하지만, 의연하게 일몰을 맞으며 내일을 준비하겠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임 연구관은 또 "그릇에 넘치는 권한이라 감당치 못하니 넘치기 마련이고, 부끄러움을 알고 현실을 직시하는 지혜가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안 되었을 테니 부딪치고 깨어지는 파열음이 요란할 밖에요"라며 "그럼에도,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이고, 우리 사회는 또다시 나아갈 겁니다. 그게 우리가 지금까지 보아온 역사"라고 전했다.

임 연구관의 글 전문은 다음과 같다. 

울산에 근무할 때, 간절곶에서 해 뜨는 걸 보고 출근하곤 했습니다. 바다를 사랑하기도 하고
일출의 장관은 경이롭기까지 하니 새벽 눈이 절로 떠져 즐겁게 동해로 향하여 간절하게 아침을 맞았습니다.
 
서울에 오니 일출 보기가 난망해졌지만, 해 지는 바다는 더러 보겠다 싶었는데, 바쁘기도 하고 바다가 멀어져 마음 같지가 않네요. 늘 목이 마릅니다.
 
상경 후 해 지는 바다를 2번 보았습니다. 결코 쓸쓸하다 할 수 없는, 제 몫을 다한 해의 뒷모습을,
그 달궈진 몸을 품어 식혀주는 바다의 넉넉함을 옷깃을 여미며 하염없이 바라보게 되지요.
 
검찰이 감당하지도 못하는 권한을 움켜쥐고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는 저물어야 합니다. 우리 검찰이 감당하지 못하는 권한을 흔쾌히 내려놓고 있어야 할 자리로 물러서는 뒷모습이 일몰의 장엄함까지는 아니어도 너무 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했었습니다만, 그럴 리 없다는 것 역시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릇에 넘치는 권한이라 감당치 못하니 넘치기 마련이고, 부끄러움을 알고 현실을 직시하는 지혜가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안 되었을 테니 부딪치고 깨어지는 파열음이 요란할 밖에요.
 
그럼에도, 검찰의 시대는 결국 저물 것이고, 우리 사회는 또다시 나아갈 겁니다. 그게 우리가 지금까지 보아온 역사거든요.
 
검찰 구성원이라 속상하지만, 의연하게 일몰을 맞으며 내일을 준비하겠습니다.

<박창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임은정 / 검찰개혁 / 추미애 / 윤석열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