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트럼프 행정부 성과를 계승 발전시켜야"

가 -가 +

박창덕
기사입력 2021-01-18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와 관련해 "바이든 행정부 출범으로 북미대화, 남북대화를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룬 성과를 계승해서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장대면 비대면화상 혼합 방식으로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싱가포르 선언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 선언이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원론적인 선언에 그치고 이후 보다 구체적인 합의로 나가지 못한 것은 매우 아쉽다”며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해서 보다 구체적 방안을 이루는 그런 대화와 협상을 해 나간다면 좀더 속도있게 북미대화와 남북대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핵을 증강한다든가 무기체계를 더하겠다는 부분도 비핵화와 평화구축 회담이 타결되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풀이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며 “남북 정상 간 만남이 지속되어 신뢰가 쌓이면 김 위원장의 남쪽 답방도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매번 아주 신경을 쓰면서 예민하게 반응한다. 필요하면 남북 공동군사위원회에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며 "한미 연합훈련도 크게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틀 속에서 논의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관련해 "백신 접종에 필요한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다”며 "한국이 다른 나라들보다 백신 접종이나 집단면역 형성이 빨리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접종 시기라든지 집단면역 형성시기 면에서 다른나라들과 비교하면 한국은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를 것이다. 2월부터 시작해서 9월까지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에 대한 1차 접종은 다 마칠 계획이며 그쯤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며 “일부 남은 2차접종, 그리고 또 누락된분들이 4분기에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정말 어려운 시기를 견디고 계시다”며 “바로 다음달부터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고 그에 앞서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세계 어느나라보다도 앞서서 방역에서 성공을 거두고 위기를 극복해 일상과 경제를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사면론과 관련해 "법원도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엄하고 무거운 형벌을 선고했다"며 "그런데 그 선고가 끝나자 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과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국민들이 입은 고통과 상처가 매우 크다”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하물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국민적 공감대에 토대하지 않는 대통령의 일방적인 사면권 행사는 지금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사면에 공감하지 않는다면 사면이 통합에 그 방안이 될 수 없다”며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시 극심한 국론에 분열이 있다면 그것은 통합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국민 통합을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창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재인 / 신년기자회견 / 김정은 / 트럼프 / 바이든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사람일보. All rights reserved.